top of page

국립생태원, 보유기술 민간 기업 이전 계약 3건 체결


▲ 국립생태원 2023년도 기술설명자료집. 국립생태원 제공


환경부 산하 서천 소재 국립생태원(원장 조도순)은 보유 특허인 ‘습윤 접착 패치 및 이의 제조 방법’과 ‘푸른베짜기개미 생태 전시장’에 대한 통상실시권 설정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습윤 접착 패치 및 이의 제조 방법’은 국립생태원 생태신기술팀과 울산과학기술원과의 협업 연구로 개발된 기술로, 하늘소 등의 곤충의 구조와 물질에 대한 연구가 바탕이 됐다. 유니스트기술지주㈜의 중개 아래 엔바이오셀㈜(대표 문창호, 정호섭)에 유상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푸른베짜기개미 생태 전시장’은 국제개미연구 전시박람회를 준비하며 개발된 기술로 푸른베짜기개미의 생태환경을 반영하면서 탈출 방지를 위한 이중 잠금장치가 특징이다. 기술보증기금의 중개로 루팡코리아(대표 김지율)와 ㈜숲속의작은친구들(대표 이용화)과 각각 무상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한편, 국립생태원은 생물·생태자산을 활용한 지식재산권의 지속적인 민간 기술이전 활성화를 위해 기술설명자료집 제작, IP-마켓 기술 공개, 공동기술홍보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식재산거래플랫폼 IP-마켓에 국립생태원의 보유기술 39건을 상시 공개하고 있으며 국립생물자원관 등 생물 관련 4개 기관과 협력하여 기술박람회에 참여하는 등 홍보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이와 같은 노력을 바탕으로 국립생태원은 민간 기술이전 실적, 누적 6건을 달성하였으며, 올해 최초로 민간에 이전한 기술이 상용화되어 매출 8,482만 원에 대한 경상기술료 수입이 발생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조도순 국립생태원 원장은 “이번 기술 이전은 공공연구기관에서 개발한 기술을 중소 민간기업에 이전함으로써 자체개발기술의 상용화를 촉진할뿐만 아니라 민간기업과의 상생·협력을 통한 사회적 기여도 기대하고 있다”며 “기관의 비전인 자연과 인간의 공존을 위한 국가 자연생태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다해 생태 중심의 상생협력, 국민 공감을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출처 : 금강일보(https://www.ggilbo.com)

조회수 14회

Comments


bottom of page